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haRu™'s Thinks

느리게 걷기, 천천히 생각하기, 그리고 한 발 뒤에서 바라 보기… by haruroh


'황장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0.14 황장엽, 현충원 안장! 6.25 순국 선열들은 뭐가되는가!(2)

황장엽, 현충원 안장! 6.25 순국 선열들은 뭐가되는가!

오늘(2010년 10월 14일) 황장엽이 현충원에 안장된다. 

인정한다. 적어도 북한의 최고위급 인사가 월남하여 북한체제의 타격을 입히고 고급 정보를 제공한 공이 지대하다는 것을 인정한다. 이는 호불호를 떠나서 이는 팩트이다. 그가 무슨 이유로 월남을 했던 상관 없이 이는 사실이다!

그래, 또한번 인정한다. 그가 세운 공으로 훈장을 주는 것을 인정한다. 적어도 한나라당 정권하에서 대북 경색 정책에 힘을 실어 준 공도 있고, 적어도 남한 내 북풍을 이용한 통치 정당화에도 지대한 공이 있지 않은가!







6.25 순국선열의 유족
그러나, 현충원 안장은 용서가 않된다! 적어도 나는 인정 못하겠다.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대한민국민으로서가 아닌, 6.25 참전 용사 유족의 일원으로 인정할 수 없다! 1951년 7월, 내 할아버지는 육군 이등병의 계급으로 북한 괴뢰군과 싸우다가 전사하셨다. 이때가 우리 아버지 4살 때 이다. 그 밑으로 3살, 1살의 작은 아버지와 고모가 있었다. 그리고 지금 할아버지의 유골은 대전 현충원에 안장되셨다. 

내 할아버지 말고도 대전 현충원에는 수 많은 순국 선열들이 잠들어 게신다. 왜 그들이 젊은 나이에 목숨을 잃어버어야 했는가! 아마 내 할아버지는 자본주의가 무엇이고, 공산주의,사회주의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총을 들고 분연히 싸워야 했을 것다. 내 할아버지 말고도 6.25때 돌아가신 순국 선열들 중 상당 수 왜 자신의 피를 흘려야 하는지 모르고 죽었을 것 이다. 

황장엽이 누구인가? 그는 한 때 남한내 대학생들에게 조차 열풍을 분 북한의 통치 사상을 만든이 이다. 그리고 그가 만든 통치사상은 아직도 북한에 사용되고 있는 주체사상이다. 그런 그가 6.25 순국 선열들과 같은 곳에서 영면하는 것을 유족의 일원으로 봐줄 수가 없다!

군필자가 없는 자칭 보수 정권
자칭 보수 정권이라는 이들이 군필자가 없기에 현충원 안장이란 말이 나오나 보다. 아니, 그들은 6.25때 목숨 받친이들도 없는가 보다. 그러니 쉽게 과거를 잊을 수 있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다. 보수를 입에 담으면서 군대는 기피하고, 북한과 전쟁을 불사하면서 자식들은 원정출산을 해, 대한민국민을 스스로 포기하면는 지금의 정치 세력은 황장엽의 월남이전의 행적이 쉽게 용서가 되는가 보다. 

난 용서가 안된다! 적어도 그가 내 할아버지와 같은 땅에서 잠들고, 3.1절, 현충일, 6.25, 국군의 날등 각종 공식 행사에 같이 추모할 수 없다! 매년 할아버지 성묘 갈때마다, 그 곳에 잠든 황장엽에게까지 추모하고 싶지 않다!


북한의 김씨 왕조 일당와 한나라당 정권은 한패
민초들에게 말뿐인 애국을, 반공을 강요하면서, 또 피까지 강요하면서, 뒤에 숨어서 온갖 해택은 다누리고, 기본적인 의무마저 이리 피하고 저리 피하는 지금은 한나라당과 그 일당들은 북쪽의 김씨 왕조와 일당들과 다른 것이 무엇이냐? 이들이 원하는 것은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하여 서로 대결 국면을 조정하고 있다. 마치 치킨게임을 하는 것 처럼 남북의 손발이 척척 맞아 떨어진다. 이는 휴전 이후 지난 고 김대중, 고 노무현 정권 10년을 제외하고 항상 있었다. 

아무리 봐도, 이들은 한패이다. 서로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서 지난 60년간 얼마나 쿵짝마추어 잘해냈는가! 내가 봐온 것만 해도, 칼기 폭파 사건이 87년 대선직전에, 94년 부터 지속한 북핵 1차, 이것이 96년 총선까지 갔다.[각주:1] 97년 대선전때의 휴전선 총격전 사건[각주:2]까지, 아 올해 지방선거 2달전 천안함사건 역시 포함해야 한다!

내가 이들이 한패인 것을 의심하기 시작한 때가 군복무를 할 때이다. 앞서 96년 총선 전날 휴전선 부근 긴장 상황과 97년 대선 전 진도개상황[각주:3]때 각각 입대 3일전과 군복무 중이였다. 그리고 거짓말 처럼 선거후 바로 여유로운 생활로 돌아갔다.

그리고 민주당 정권이 시작되었다. 고 김대중, 고 노무현을 이어 10년이 지난 후 정권이 바낀 후, 여당이 불리한 선거가 코 앞에 오자마자, 대한민국 해군 전함이 침몰했다. 그 것도 선거 전에...


황장엽 유골로 현충원을 더럽히지 마라!
그래 다 인정한다. 그래도 니들은 니들의 거짓에 속은 민중들이 뽑은  결과물이니깐, 니들은 욕은 할 수 있어도 부정은 못한다! 그러나 황장엽 유골이 현충원으로 가는 것은 못 보겠다. 내 할아버지가 이유도 모르는 전쟁에서 나라를 지키겠다는 신념하에 젊은 목숨을 받치고 잠든 곳이 현충원이다! 내 할아버지와 수많은 순국선열을 욕보이지 마라!!





  1. 96년 4월 11일 총선이 있었다. 그러기 하루전 뉴스를 지금도 기억하고 있다. 왜냐구? 96년 4월 15일이 내 입대일이였으니깐... 남북 적십자 회담에서 나온 서울 불바다 논란이 지속되어 남북 관계가 지금보다 더 악화 되었던 때다. 그리고 정말 선거 하루전 뉴스가 휴전선 내 전쟁 분위기 뜨우기였다. 북한의 기계화 부대가 이동해서 자리잡고, 남한 역시 전군 전투 준비태세였으니... [본문으로]
  2. 97년 대선전 분위기도 기억난다. 그 때 군대에 있었으니... 그때 이회창 아들이 군면제 문제 때문에 논란이 크게 되었을 때였다. 물론 난 군대 있으니 잘 모르는 정보였다. 그의 아들 문제는 2002년 대선때 알았으니... 난 군복무를 수방사 예하 사단소속 이였다. 아마 부제자 투표하기 전 주 토요일 저녁이였다. 이유 없이 진도개가 걸리더라... 대선 전까지 매주 걸렸다. [본문으로]
  3. 사실 휴전선 상황은 잘모른다. 아마 군생활 할 때 누가 9시 뉴스를 보겠는가(순풍산부인과를 봤다.) 아침 점호 후에도 6:45분에 하는 스포츠 뉴스를 보고 바로 뉴스가 아닌 곳으로 체널이 돌아갔다. [본문으로]
Comment 2 Trackback 0
  1. 2012.04.17 17:25 address edit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참교육 2012.05.17 10:46 신고 address edit & delete reply

    조선일보의 김영환씨 사랑이 남다르더군요.
    변절자가 판을 치는 세상니니....

Top

prev 1 next